[329] 의대입시에서 인성에 대한 측정은 어떻게 하나요?

인성에 대한 측정은 오래 전부터 미국의대입시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해 왔다. 지금까지의 방식은 학생이 대학생활 동안 어떻게 시간을 활용했는지, 그 활동들을 통해 과연 무엇을 느끼고 배웠으며 어떻게 삶에 적용하고자 하는지를 에세이를 통해 확인하고 인터뷰를 통해 확실히 평가하며 추천서를 통해 검증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구조적으로 공부만 잘 해서는 의대진학이 더욱 힘들어 지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2016년도에 의대 신입생이 되는 학생들을 선발하는 이번 사이클이 그 핵심적인 시기로 본다.
최근 3~4년 사이에 인터뷰 방식을 전형적인 대화방식의 인터뷰에서 학생의 윤리적 가치기준을 알아보는 MMI(Multiple Mini Interviews) 방식으로 전환한 의대가 부쩍 눈에 띄고 있다. 스탠포드 의대와 듀크 의대가 선봉에 서서 윤리적 가치기준이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직업정신에 부합한 학생만을 선발하고자 노력하는 가운데 이에 동참하는 의대가 매년 늘어서 이제는 144개 의대들 중 약 1/3에 해당하는 의대들이 윤리적 가치기준을 검증하고서 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즉, 인성검증을 위한 구조적 노력의 선봉에 MMI 인터뷰가 자리 잡고 있으며 향후 이러한 방식의 인터뷰를 활용하는 의대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고, 아울러 전통적 인터뷰에서 확인하던 내용들, 즉 “우리 학교에 왜 오고자 하나?” 등의 질문을 MMI에 접목시킨 융합형 인터뷰도 활용되고 있으니 윤리적 가치기준 혹은 인성으로 광범위하게 표현되는 공부 외적인 요소가 의대진학에 미치는 영향은 지금까지도 지대했으나 앞으로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쉽게 짐작할 수 있다. Read More

[328] 새로운 MCAT을 보는 것이 옛날 성적을 내는 것 보다 유리한가요?

옛날 MCAT 성적이 좋은 학생이라면 굳이 새로운 MCAT을 새로 볼 필요는 없다. 특히 이번 사이클에 의대에 지원하는 학생이라면 절반 이상의 학생들이 옛날 MCAT 성적을 제출하고 있으므로 오히려 새로운 MCAT 성적을 내는 학생에 대해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한 고민을 갖고 있는 것이 의대들의 현실적 고민이다. 중요한 것은 어떤 성적을 받았느냐에 관한 점이지 어떤 시험을 봤느냐에 관한 것이 아니다. 아직 MCAT을 안 본 학생이라면 이미 올 4월부터는 새로운 시험만 볼 수 있으므로 고민할 문제는 아니지만 옛날 시험을 본 학생이라면 학교별로 내년까지만 성적을 인정해 줄 수도 있고, 후년까지도 인정해 줄 수도 있으므로 본인 성적의 유효기간에 대한 조사는 필수적이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