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1] 단기 제 3세계 의료봉사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한 일인가요?

의대진학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는 학생들의 일반적인 경우에 미국 내에서도 연 100시간 이상 의료관련봉사에 시간을 쓰고 있다. 그러다 보니 일부 학생들은 또 무슨 봉사냐며 중요성을 애써 부정하고 있지만 이는 옳지 않은 학생들의 변명이다. 부모들이 정확히 알아야 하겠다.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녀들이 대학에 진학하고 나면 “공부도 이렇게 잘 하는 우리 아이가 이제 다 컸으니 본인의 일은 본인이 잘 알아서 챙길 것이다”라며 안심을 하게 된다. 맞는 말이고, 우리 자녀들이 대부분의 경우는 잘 알아서 챙긴다. 특히나 인터넷을 통한 정보의 홍수시대에 살고 있고, 각 대학마다 Career Center를 통해 졸업 후 진로에 대해 많은 조언을 하고 있기 때문에 큰 걱정을 안 해도 된다. 하지만 의대진학에 관해서만은 전혀 다른 경우가 된다. 대학교의 Pre-Med Advisor들 대부분은 학생 개개인을 분석해서 조언을 한다기 보다는 무리 없이 안전한 조언을 제공하여 책임질 일에 본인을 들여놓지 않고 있다. 자녀들이 가장 많이 의존하는 선배들의 조언 역시 그 근거가 희박하거나, 지극히 기초적인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실패한 선배들이 아직도 후배들 근처에서 서성이며 본인들이 실패한 이유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채 후배들에게 “남들이 ~라고 하더라”라는 일명 “카더라 통신”만을 전하고 있다. 많은 학생들이 의대진학 전문가인 필자를 만나서도 대화 초기에는 그 “카더라 통신”을 전제로 논쟁을 벌인다. 물론 5분후에는 바짝 상기된 표정으로 경청하고 있게 된다. 필자 앞에서도 그럴진대, 전문지식을 갖추지 못하신 부모들과의 대화에서는 어떨지 걱정이다. 아무튼,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는 아주 중요한 항목이므로 각 가정에서 꼭 알아야 할 사항이다.

제 3세계 의료봉사에 참여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실질적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의대에서 이러한 사항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를 다녀온 경우에 가산점을 준다 안 준다의 문제가 아니라, 학생의 마음가짐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미국 내에서의 의료봉사에 참여했다고 실질적인 환자와의 접촉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그저 봉사차원의 허드렛일이 대부분이다. 전화를 받고, 약을 운반하고, 동영상을 촬영하고, 서류를 정리하는 수준이 보편적인 경우이다. 하지만, 제 3세계에서의 의료봉사는 그 차원이 다르다. 현대 의술의 손길이 절실한 곳에서 벌어지는 이 봉사에서는 의사, 간호사 및 일반 봉사참여자의 구분이 잘 지어지지 않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전문 봉사자가 환자를 치료하는 동안 일반 봉사자가 환자를 부축해서 치료를 용이하게 해주는 경우는 다반사이고, 목전에서 실질 치료과정을 목격할 수 있는 경우뿐 아니라 실제로 치료행위에 참여하는 귀한 경험을 할 수 있기도 하다. 그 소중한 경험을 토대로 Personal Statement에 본인이 의사가 되려는 이유와 다양한 경험을 통해 얻은 주옥 같은 얘기를 적을 수 있을 것이다. 이는 MCAT에서 만점을 맞는 것보다 훨씬 더 중요하고 값진 일이 될 것이다. 물론 이런 생생한 의료체험경험을 겪고 나서 의사라는 직업에 대한 회의를 갖고 진로를 바꾸는 학생도 있게 되지만, 그렇다면 그 학생은 더욱 소중한 경험을 한 것이다. 그렇지 않았으면 평생 원치 않는 일을 하며 고생했을 것이다. 마치 요리사를 꿈꾸는 학생이 매일 설거지만 하든 아니면 음식을 나르는 일만 하다가 실제로 칼을 들고 양파라도 까보고 라면이라도 끓여보는 경험을 하고 나면 요리사가 멋진 직업이라고 믿고 더 열심히 준비하거나, 너무 힘들고 본인과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믿으며 진로를 변경하듯 제 3세계 봉사의 의미는 실질적인 환자와의 접촉을 의미하는 것이다. 물론 그 곳의 환자들의 인격이 소중하지 않다는 의미는 절대로 아니다. 워낙 의료혜택이 부족한 환경이다 보니 의료봉사팀이 방문했을 때 한 명이라도 더 도움을 주기 위해 학생들도 손을 걷고 참여할 기회가 자연스럽게 주어질 수 있고, 그 경험이 값지게 활용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그 기간이 일주일이면 소중하지 않고 일년이면 소중하다고 누가 감히 말할 수 있는가? 기간의 문제가 아니라 경험과 깨달음의 문제이다.

남 경윤 / 의대진학 전문 컨설턴트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gpa_q341-c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