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7] MD와 DO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MD란 Doctor of Medicine의 줄인 말이며 의대를 졸업하며 취득한 박사학위를 의미하고, DO란 Doctor of Osteopathic Medicine의 줄인 말로 정골의학을 전공한 의사가 취득한 박사학위를 의미한다. 미국 내 의사 중 약 80%를 차지하는 MD에 관해서는 익숙하시리라 믿고 나머지 2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DO에 관해 몇 가지 부연설명을 하기로 하자. 일단 DO도 4년간의 의대교육을 받고 의사면허시험을 통과한 MD와 다를 바 없는 합법적이고 정상적인 의사다. 미국 내에서 MD를 양성하는 일반의대가 141개 있고, DO를 양성하는 의대가 따로 31군데가 있다. DO의대생들은 일반의대에서 가르치는 과목들뿐만 아니라 Osteopathic Medicine(정골의학)까지 배워야 한다. DO의대생들은 의사면허도 두 가지 중 선택해서 취득할 수 있다. USMLE (United States Medical Licensing Exam)을 통과해서 정골의사가 아닌 일반의사로서 활동하든지, 아니면 COMLEX (Comprehensive Osteopathic Medical Licensing Exam)을 통과해서 정골의사로서 활동할 수 있다. 현재까지는 DO의대생들만 두 과정 중 하나를 택하는 특권을 누리고 있지만 머지않아 일반의대출신 학생들도 USMLE가 아닌 COMLEX를 통과하여 정골의사로 활동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예정이다.

정골의학은 버지니아 출신 의사인 앤드루 스틸(Andrew Still)에 의해 창시되었다. 본인의 세 자녀를 모두 척수막염으로 잃고는 기존의 의료수단으로만은 부족하다고 판단한 해부학 전문 의사 스틸 박사가 모든 질병은 관절의 이상에서 유래되며 이 관절의 이상을 제거하면 따로 약을 쓰지 않고도 질병을 치유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되어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30년 이상 몰두해 기어코 1892년 American School of Osteopathy를 설립하여 학문으로서의 정골의학을 완성시켰다. 서양의술에 철학이 가미되었다고 표현하는 사람들도 있고, 서양의술에 동양의술의 좋은 점들을 가미시켰다고 표현하는 사람들도 있다.

일반의대보다 DO 스쿨이 평균점수 면에서는 조금 낮으므로 진학하기는 조금 수월한 면도 있지만 평균성적이 조금 낮다고 해서 DO 스쿨에 진학하는 것이 쉬운 일이라고 말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 DO가 되기 위해서는 MD가 되기 위해 거쳐야 하는 것과 다른 점이 거의 없다. 교육받는 학교가 다를 뿐이고, 입학원서를 제출해야 하는 기관이 다른 점 외에는 아무것도 다른 것이 없으니 의사가 되기 위한 모든 준비를 철저히 하는 것이 DO 스쿨에 가기 위한 준비이자 DO가 되기 위한 과정이겠다. 아울러 일반 의사의 진료를 관찰하는 경험 외에 DO 의사의 진료를 관찰하고 체험하는 경험이 도움이 된다. 본인이 어떤 의사가 되고자 하는 지를 정확히 알아야 후회 없는 선택이 되겠다. 그러다 보니 MD보다 DO가 본인이 생각하는 의학적 가치관에 더 잘 맞는다고 판단하여 일반의대에도 합격하였으나 DO가 되기 위한 길을 걷고 있는 학생도 있다. 의료선교를 비젼으로 갖고 있는 학생에게 의료장비보다는 의사의 손에 더 의존하는 의학이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남 경윤 / 의대진학 전문 컨설턴트
201-983-2851
kyNam@GradPrepAcademy.com

gpa_q347-c1b